수원시 '국제 하수처리 및 화장실 박람회' 6월 개최
수원시 '국제 하수처리 및 화장실 박람회' 6월 개최
  • 강은경 기자
  • 승인 2019.05.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하수처리산업과 화장실산업의 융합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오는 6월 13~1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수원국제 하수처리 및 화장실 박람회 (SSTT 2019)’를 개최한다. 
세계화장실협회와 한국화장실협회가 공동주최하고 킨텍스(KINTEX)와 더페어스(The Fairs)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 최초로 하수처리산업과 화장실산업이 융합 개최되는 산업 박람회이다. 
전시회에서는 수처리와 화장실 관련 기술 설비, 관로 제품 및 건축 자재설비까지 다양한 제품이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정부 및 지자체 상하수도 시설 관리 담당자, 휴게소, 숙박시설 등 시설관리자와 공중화장실 관리인, 상하수도 사업자, 하수처리관리업자 등의 실수요자 및 산업 관계자의 참석으로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며 향후 국제전시회로서의 도약을 이루게 하는 첫 발판이 될 전망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세계 하수처리 시장은 연평균 5.2% 성장이 예측되고 있다”며 “한국 하수도보급률도 92.9%를 웃돌며 하수관로 설치 및 개보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화장실 산업의 경우, 지난 2017년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 규칙(행정안전부)이 개정됨에 따라 개조 수요가 뒤따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화장실과 수처리 산업은 국민생활의 질을 향상시키는 요소로써 물부족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물의 재이용과 함께 매우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와 같은 배경으로 개최되는 본 전시회는 국민 생활의 질 향상과 제3세계 신시장 수요의 조기선점을 목표로 하여 향후 아시아 대표 화장실+하수처리 마켓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또 전시회와 동시에 ‘제6회 세계화장실 리더스포럼’을 개최해 20개국에서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화장실 보급사업 사례 및 동 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주제 발표를 한다. 
이와 함께 생활하수/공장폐수 정화처리 세미나, 선진국의 폐수처리 사례 발표 등 각종 교육과 세미나가 함께 열려 하수처리 관련 신기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