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념 '수돗물 –1℃ 캠프' 개최
광주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념 '수돗물 –1℃ 캠프' 개최
  • 김아란 기자
  • 승인 2019.07.1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수돗물캠프 외부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 수돗물캠프 외부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물의 소중함을 체험할 수 있는 ‘수돗물 –1℃ 캠프’를 14일부터 3일간 광주시청 야외음악당에서 운영한다.
수돗물홍보협의회가 주최하고 한국상하수도협회와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수돗물의 중요성과 환경에 대한 경각심 높이고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물환경 체험 시설인 ‘수돗물 –1℃ 캠프’는 폭 22m, 높이 6m의 에어돔 구조물로 내부에 영상관, 음악관, 환경 발전소, 약속 사진관, 수돗물 카페 등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코너를 갖췄다.
행사장에서는 ▶수돗물 영상 감상과 볼풀 놀이 ▶자연의 소리와 함께 휴식하기(ASMR) ▶물방울 그리기와 나무 만들기 등 유아와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SNS 영상 제작 등도 진행된다. 참여자에게는 텀블러와 외식상품권 등 경품이 제공된다.

광주 수돗물캠프 내부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 수돗물캠프 내부 조감도 (사진=광주시 제공)

행사장에는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진행요원이 상시 근무하며 구급약품과 소화기 등을 비치할 계획이다. 또한 비상시를 대비해 병원 등 비상연락망도 구축했다.
황봉주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영대회 성공 개최와 빛여울수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수돗물 –1℃ 캠프’를 운영한다”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다양한 체험을 하고 수돗물의 중요성과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5일부터 23일까지 수영대회 기간 유동인구가 많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대에서 ‘수돗물 홍보카페차량’을 운영해 수돗물로 만든 보리차, 옥수수차, 녹차, 레몬차 등 수돗물 음료와 텀블러를 무상 제공하며 방문객들에게 빛여울수의 우수성을 홍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