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물 산업 미래,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대한민국 물 산업 미래,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 노경석 기자
  • 승인 2019.09.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의 공사 끝에 대한민국 물 산업을 책임질 '국가물산업클러스터'가 본격 가동된다. 4일 오후 2시 대구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내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 강효상 의원, 김부겸 의원, 윤재옥 의원 추경호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이 열렸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 거는 기대가 큰 만큼 이날 개소식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같은날 막을 올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에 맞춰 대구를 찾은 해외 물 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도 개소식에 함께 했다. 식전 행사로 물산업클러스터 홍보 영상이 무대에서 상영됐다. 

본행사가 시작되면서 환경부의 박하준 수자원정책국장이 그동안 물산업클러스터 추진 경과를 보고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국내 최초로 물산업 기술·제품 개발 단계부터 실증 시험, 성능 확인, 해외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시설로, 국비 2천409억 원을 투입해 2016년 착공, 올 6월 완공했다. 14만5천㎡의 부지에 입주기업이 물산업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경과 보고에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의 개소식 축사 영상이 무대에 올랐다. 뒤이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물산업에 새로운 시대를 알리는 시작”이라며 “대구가 과거 섬유산업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이끌었다면 이제는 물산업으로 우리 경제를 새롭게 도약시킬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꿈이 현실이 되는 기쁜날이다”며 “국가물산업클러스터가 성공할 수 있도록 모든 정수시설, 환경시설 등 분산형 테스트베드로 내놓겠다. 대구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물산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대구가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4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4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