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국립환경과학원,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9.09.2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접경지역을 따라 흐르는 임진강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3일부터 26일까지 포천, 연천, 파주, 김포를 가로질러 흐르는 한탄강, 임진강 및 한강하구 등 20곳의 지점에서 하천수를 채취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하천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분석은 100ml 정도의 물을 유기응집 후 농축하고, 그 농축액을 국제동물보건기구(OIE)에서 권장하는 유전자 분석방법을 사용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접경지역의 농장에서 의심신고가 계속되고 있어 “30일부터 강화지역을 포함하는 2차 수질조사와 함께 집중 호우 등으로 인해 하천수량이 급격히 불어나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조사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접경지역 하천 시료채취 지점 위치도 (사진 = 환경부 제공)
접경지역 하천 시료채취 지점 위치도 (사진 = 환경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