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관리 조사위원회 주민참여형으로 확대 개편
댐관리 조사위원회 주민참여형으로 확대 개편
  • 김아란 기자
  • 승인 2020.10.2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국토교통부 및 행정안전부는 지난 9월 18일 출범한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올해 집중호우 시 수해원인 전반에 대한 조사와 주민 참여확대를 위해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이하 조사협의회)’로 확대·개편한다고 23일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그간 수해원인 조사에 지역주민을 참여시켜달라는 요구에 대해 수 차례 지역간담회를 통해 주민대표와 협의하여 원인조사의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편(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환경부가 7일 물 분야 조직을 개편했다.
환경부가 7일 물 분야 조직을 개편했다.

협의과정에서 지역 주민대표들과는 ▶댐·하천 등 홍수피해 원인 전반에 대해 조사 ▶원인조사는 전문기관 용역을 통한 신속 추진 ▶정부 추천 전문가, 지자체 추천 전문가, 주민대표 같은 수로 조사협의회를 구성하고 용역과정에 자문하기로 합의했다.   

댐관리 조사위원회 개편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명칭을 ‘댐관리 조사위원회’에서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로 변경한다.

또 기존 댐관리 조사위원회에서는 환경부 주관으로 댐 운영 적정성 위주로 조사·분석하는 체계였으나, 개편안은 전문기관 조사용역을 통해 홍수 피해원인 전반에 대한 종합적 조사를 하는 체계이다. 

조사용역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참여하여 추진한다.

조사협의회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하여 용역 수행 전과정에 자문 역할을 담당한다.

환경부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은 “개편안에 따라 홍수피해 원인 전반에 대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조사용역을 추진함으로써 종합적 분석과 대책 마련이 가능하고, 조사결과에 대한 공정성·객관성이 확보될 것”이라며 “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함으로써 조사결과에 대한 지역의 수용성도 확보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