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돗물 먹는 실태' 조사 실시
환경부, '수돗물 먹는 실태' 조사 실시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4.0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6월 30일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대상으로 ‘수돗물 먹는 실태’ 조사
수돗물 음용 현황, 정책 만족도 등 40여 개 항목에 대한 통계조사 예정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Sigma-Aldrich RTC(Inc 국제공인 숙련도 시험기관)가 주관하는 먹는물 분야 국제숙련도 시험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4일 밝혔다. (사진=대전시 제공)
물산업신문 DB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오늘부터 6월 30일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7만 2,460가구를 대상으로 ‘수돗물 먹는 실태’를 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민들이 먹는 수돗물 현황을 파악하고 수돗물에 대한 인식과 만족도를 분석해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를 위해 지난해 3월 수도법 제 29조의2(수돗물 먹는 실태조사)를 마련했으며, 법에 따라 조사대상과 조사문항을 확대했다.

과거에도 수돗물홍보협의회, 지자체, 한국수자원공사 등 수도사업자들이 필요에 따라 수돗물 먹는 실태를 조사했으나, 조사대상과 내용이 한정적인 탓에 결과의 활용성이 떨어졌다는 지적을 받았다. 반면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전국 161개 지자체에 속한 7만 2,460가구를 조사대상으로 하고, 조사문항도 수돗물 음용현황, 정책만족도 등 40여 개 항목으로 구성했다.

조사대상은 특‧광역시, 시군별로 가구수에 비례해 선정됐다. 경기도가 1만 6,800가구로 가장 많고, 세종특별자치시가 520가구로 가장 적다.
또한, 조사대상에 시군별로 최소 300가구 이상이 포함되도록 했다. 

조사문항은 가구 내 수돗물 먹는 현황, 상황별 만족도, 수돗물 정책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 수돗물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 등 수돗물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행태를 파악할 수 있는 문항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실태조사는 국가통계로 발표되기 때문에 조사의 신뢰성을 위해 방문면접조사로 진행된다.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해 가구주 또는 배우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에 대비해 조사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조사장비를 소독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할 예정이다. 대면조사를 원치 않는 경우, 온라인 비대면 조사도 병행한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올해 하반기에 국가통계로 공개될 예정이며,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는 앞으로 3년마다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 국민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정책을 평가하고, 취약요인을 파악해 개선해야 한다”라며, “이번 실태조사가 수돗물 정책 개선에 기초역할을 할 것이며,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방문할 경우 관심을 가지고 조사에 응해 주길 부탁드린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