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도시 대구를 알린다, '2018 대구커피위크' 29일 개최
커피도시 대구를 알린다, '2018 대구커피위크' 29일 개최
  • 노경석 기자
  • 승인 2018.11.2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엑스코, 수성못에서 동시 개최

다양한 커피 브랜드를 키워낸 대구시가 ‘2018 대구커피위크’를 통해 커피업계의 성장을 도모한다. 
대구시는 오는 11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구 엑스코와 수성구 수성못(상화동산)에서 ‘2018 대구커피위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커피위크는 지역의 우수 커피산업 인프라를 활용해 커피업계 홍보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이 커피와 공연을 함께 즐기는 대구 겨울 대표 축제이다. 특히 ‘제8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와 ‘제2회 대구커피&베이커리축제’를 동시에 개최해 커피관련 비즈니스 상담・전시는 물론 시민 즐길거리를 함께 제공한다.
올해 ‘대구커피&카페박람회’는 90여개 업체 250여부스로 개최되며 ‘2018 대구디저트쇼’가 동시개최 된다. 전시장 구성은 크게 ▶커피&카페 비즈니스 홍보관 ▶대구커피브랜드 홍보관 ▶대구 스페셜티커피존 ▶대구커피&카페특별기획관(시음, 체험존) ▶각종 경연대회 ▶디저트&베이커리 홍보관 ▶공개강연(제4회 대구커피포럼) 및 시연회로 구성된다.
올해는 스페셜티커피를 지향하는 지역의 우수한 로스터리 카페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해 뛰어난 맛과 품질의 커피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커피맛을 조금 아는 남자, 더블라썸, 아라비카커피로스터스, 30㎖ 에스프레소, 디카프리커피로스터스가 참가하여 저마다의 독특한 풍미를 가진 스페셜티커피를 관람객들에게 소개한다.
‘특별전시관’에서는 ‘Tree to Cup’이라는 주제로 커피나무에서부터 한 잔의 커피가 완성되기까지의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일반 관람객들이 흔히 볼 수 없었던 커피나무의 생육단계와 로스팅을 통해 생두가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브루잉(brewing) 존에서는 각종 도구를 사용해 추출되는 다양한 맛의 커피를 경험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특별기획관 운영은 대구로스터리카페연합(C.RoAD)과 로스팅테크니션연합(RoTA) 회원들이 후원한다. 
박람회와 함께 진행되는 커피관련 경연대회는 우수한 인재발굴과 함께 창업을 지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전국학생바리스타대회’, 숨어있는 로스팅 실력자를 발굴하는 ‘대구커피로스팅챔피언십’, 커피와 주류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볼 수 있는 ‘월드커피칵테일챔피언십’대회로 구성되어, 올해도 전국의 많은 참가자들이 뜨거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박람회 행사와 함께 진행되는 ‘제2회 대구커피&베이커리 축제’는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개최된다.
축제 행사장에서는 지역의 커피・베이커리 홍보관과 커피 찌꺼기를 이용해 그림을 그려보는 ‘드로윙 위드 커피’, 1년 뒤 편지를 확인하는 느린우체통 ‘커피는 사랑을 싣고’ 등 체험행사와 현장에서 시민들의 신청곡과 사연을 받아 진행하는 ‘커피톡톡’, 통기타 듀오, 클래식공연 등으로 이루어지는 ‘커피 콘서트’ 등의 무대공연으로 구성됐다. 
제8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단, 일요일은 오후 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입장료는 5천원이다. 입장권은 인터넷 또는 현장구매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coffeefair.co.kr) 또는 박람회 사무국 (053-384-7244)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구커피&베이커리 축제는 오후 1~8시 열리며 무료입장 가능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커피와 관련된 역사가 깊고 인프라도 잘 구성돼 있어 커피의 도시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커피위크 행사가 지역의 새로운 비즈니스형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