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오염사고 많은 낙동강, 사고 대응 역량 높이기 위해 열공
수질오염사고 많은 낙동강, 사고 대응 역량 높이기 위해 열공
  • 노경석 기자
  • 승인 2018.11.2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방환경청 타지역과 달리 꾸준히 워크샵 열어

‘대구지방환경청이 수질오염사고 대응 워크숍을 하는 이유?’
29일 경주 한화리조트에서 대구지방환경청이 워크숍을 열었다. 주제는 바로 ‘수질오염사고 대응’이었다. 1년에 1차례씩 진행하고 있는 이 워크숍은 벌써 5년이 넘어섰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다른 지방환경청보다 대구지방환경청이 수질오염사고 대응에 대한 교육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낙동강 수계에서 그동안 수질오염사고가 다수 발생해왔기 때문이다. 실제 1991년 두 차례에 걸친 낙동강 페놀유출사고에서부터 1994년 낙동강 농약유출. 2008년 페놀수지 낙동강 유입, 2013년 상주 염산저장탱크 유출 사고 등 끊임없이 수질오염사고가 일어났다. 
대구환경청 윤용규 수질관리과장은 “2012~2018년 8월 대구경북 지역 총 137건의 수질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고유형별로 보면 유류 67건(48.9%), 물고기폐사 44건(32.1%), 화학물질 유출 7건(5.1%), 기타 19건(13.9%) 이었다.
수질오염사고 발생과 함께 낙동강을 취수원으로 사용하는 대구경북 지역 지자체가 많다는 점도 대응교육의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 최근에는 대구시의 취수원인 낙동강에서 유해화합물질인 과불화화합물이 높은 수치로 검출되는 등 식수의 위험에 시달렸다.
대구환경청 측은 “낙동강 수계의 지자체와 관련 기업들이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초동 대응력을 키운다면 오염의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동 대응력의 향상을 위해 한국환경공단은 워크샵 자리에서 가상현실(VR)을 통해 수질오염사고 및 대응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상황별 수질오염사고 상황을 눈으로 보면서 대응해동을 직접 해볼 수 있는 것. 

워크숍에서 한 참석자가 한국환경공단이 준비한 수질오염사고 대응법 가상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노경석 기자)
워크숍에서 한 참석자가 한국환경공단이 준비한 수질오염사고 대응법 가상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노경석 기자)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수질오염사고 예방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은 물론 관련 기관, 기업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방제 대응력을 높일 것”이라며 “수질오염사고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관계자들의 의견도 수렴하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