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레소토 총리, 수자원공사 방문하여 물 분야 협력 요청
아프리카 레소토 총리, 수자원공사 방문하여 물 분야 협력 요청
  • 노경석 기자
  • 승인 2024.06.0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아프리카 레소토와 수자원 개발 및 운영관리 등 물 분야 협력 확대에 나선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6월 3일 경기도 과천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본부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레소토 은초코아네 샘 마테카네(Ntsokoane Samuel Matekane) 총리의 요청으로 면담을 하고 양국 간 물관리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번 면담은 레소토와 처음으로 추진된 교류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내부 중동부 지역에 위치한 레소토는 면적이 3만㎢ 정도로 우리나라 경상남·북도 면적과 유사한데, 주변국에 비해 고도가 높아 담수가 가능한 강이 발달해 있는 등 풍부한 수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레소토는 고지수자원계획을 마련하고 댐 건설 등을 통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용수를 수출하고 있다.

이번 면담은 레소토의 댐·수력발전소 개발 및 운영관리, 기술 교류 등 양국의 협력 확대를 위해 성사되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향후 원조사업(ODA) 등 구체적 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면담 이후 댐-수도 통합물관리상황실에서 선보인 과학적 물관리 시스템은 기후위기 시대 글로벌 물 문제 해결의 해법이 될 수 있음을 강조하였으며, 샘 마테카네 총리 또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 자리가 한국과 레소토가 물,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개시하기 위한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기후위기로 물 문제를 겪는 아프리카 국가들에 물관리 기술의 소프트파워로 우리나라와 아프리카 간 경제협력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보츠와나 통합물관리 시스템 구축사업, 탄자니아 이랑가 수력발전 사업 기술용역 등 아프리카 국가들과 다양한 국제개발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