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여름철 물놀이 인명사고 제로화 도전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여름철 물놀이 인명사고 제로화 도전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24.07.0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휴가철을 맞아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은 7월 1일부터 9월 1일까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현장상황실’을 운영하며 여름철 물놀이 인명사고 제로화에 도전한다.

 경기도는 연인산도립공원 승안리 내 계곡 7개소를 물놀이 안전 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가평군과 가평소방서와 협력해 물놀이 안전초소를 지난해 7개에서 올해 8개로 확대했다. 8개 물놀이 안전초소 설치 지역은 승안1교(가평군 설치) 무송암, 버스종점, 용천교, 펜션마을, 정곡교, 탁영뢰, 중산리 마을 입구다. 

 대여하는 구명조끼도 100개에서 300개로 확대했다. 안전 인력은 40명을 현장 배치했다.

 물놀이 위험구역은 용천교, 펜션마을, 중산리 마을 입구 등 3곳이다. 물놀이 안전 관리지역 내 수심 1.5m 이상 되는 곳을 물놀이 위험구역으로 설정하고 부표설치로 출입금지 조치, 물놀이 안전요원 배치, 현장 직원의 수시 순찰 및 불법행위 단속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이 밖에도 물놀이 안전교육 실시, 구명조끼 대여, 물놀이 안전수칙 현수막 설치 등 물놀이 안전 조치도 했다.

 이정수 경기도 정원산업과장은 “연인산도립공원 승안리 용추계곡 등은 여름철에 30만명이 방문하는 곳으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음주 및 야간 물놀이 자제, 준비운동 및 구명조끼 착용, 급류지역 및 수심이 깊은 위험구역 출입금지 등 물놀이 안전수칙 숙지에 철저히 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