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충남 올해도 해양쓰레기 공동수거... "지역간 해양환경 보호 실천"
경기·충남 올해도 해양쓰레기 공동수거... "지역간 해양환경 보호 실천"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24.07.1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9일 경기도와 충청남도 관계자 30여명, 경기청정호와 늘푸른충남호가 서산 가로림만 인근 해역에서 해양쓰레기를 공동 수거했다. 

 해양쓰레기 공동수거는 2022년 9월 체결한 ‘경기·충남 베이밸리 상생협력 업무협약’의 하나이다. 경기도는 해당 협약에 따라 지난해 9월에도 안산시 풍도에서 해양쓰레기 공동수거를 열고 해양쓰레기 약 15톤을 수거·처리한 바 있다.

 경기도는 경기청정호 인양기와 크레인을 이용해 바닷속에 침적된 쓰레기를 수거한 후 늘푸른충남호의 상갑판으로 운반하고, 늘푸른충남호는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크레인이 장착된 트럭에 실어 서산 집하장으로 운반했다. 수거된 폐기물은 관련 업체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다.

 도는 충청남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해양쓰레기 공동수거는 물론 해양쓰레기 재활용 활성화 방안도 공동대응할 계획이다.

 공정식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해양쓰레기 공동대응은 지역 간의 협력을 통한 해양환경 보호 실천의 중요 사례”라며 “해양환경보전을 위해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인식을 개선하는 교육, 캠페인 확대와 재활용 방안 등 다양한 사업발굴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